저는 블로그 온라인이라는 단어가 참 마음에 듭니다.


게임을 하게 되면 ??? 온라인 이라는 타이틀을 많이 접하게 되서 친숙함을 느끼기 때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만.... 블로그, 블로깅은 온라인 게임과 많이 닮아 있습니다.

게이머로서 느끼는 블로그, 블로깅과 온라인 게임이 비슷한 부분을 몇 가지  정리해보았습니다.


혹시나 게이머 중에서 블로그를 운영해볼까? 혹은 블로거 중에서 온라인 게임을 해볼까? 하는 생각을 가지는 분들이 계시다면 참고가 되었으면 합니다.


1. 처음 시작하는 설렘이 있습니다


자신의 입맛에 맞는 블로그 업체나 게임을 찾기 위해 검색을 하게 됩니다.

설치형 블로그도 있을 수있고 네이버나 다음 파란같은 포털형 블로그도 있지만 그중에서도 티스토리 같은 포털형임에도 불구하고 설치형 블로그의 맛을 느낄 수 있는 블로그도 있습니다.


티스토리는 블로그가 없다?



그래픽이 뛰어나 눈이 즐겁다 던가 타격감이 탁월한 게임을 찾을 수도 있고 작고 아기자기 한 게임을 찾을 수도 있습니다. 또는 돈이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으로 인기 있는 게임을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


던전앤파이터, 이게임을 하면서 내가 하는건 아바타 꾸미기 인가 아라드 대륙의 탐험인가 매번 햇갈렸다 -_-;;



그리고 게임을 시작하면 아바타 혹은 캐릭터의 성별, 키, 얼굴 입고 있는 옷들을 정합니다.경우에 따라서는 캐쉬를 이용해서 화려하거나 강력한 의상이나 아이템을 구매할 수도 있습니다.

블로그도 처음 개설 시 주소를 고민하게 되며 그 후 사용하고자 하는 스킨을 살펴보고 적용하는데 시간을 보냅니다. 그리고 시작과 동시에 도메인을 구입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티스토리에서 사용가능한 스킨은 161개 / 무엇보다도 이 스킨들을 새롭게 편집할수 있다는 점



2. 키우는 맛이 있습니다.


처음 블로그를 개설 했다면 뭘 해야 할지 막막합니다. 여러 블로그와 관련 서적을 보고는 아~ 하는 탁 트임과 함께 자신이 앞으로 작성할 분야를 선택해서 하나 둘 포스트를 작성하며 블로그를 키워 나갑니다. 분야 따위 신경 쓰지 않는 일상을 기록하는 블로그도 있지만요..


어찌 되었건 시간이 지나면 하나에서 시작한 포스팅은 100개 200개 1000개.. 시간에 따라 점점 방문자수와 포스트의 질과 량 그리고 이웃 블로거도 늘어나게 됩니다.


찾아 보니 올해 중순 20만 카운트 자축한 일이 이군요 ^^



이제 곧 방문자 카운터 40만이 눈앞에 있습니다.


올해 안 50만은 무리겠군...



게임도 처음 시작하면 멍~한 기분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 다만 게임사들이 화면으로 무엇을 먼저 해야 되는가에 대한 부분을 바로 알려주고 있기 때문에 접근성이 쉽다고 할 수도 있지만 이런 것 따위 무시하고 자유롭게 플레이 하는 유저들도 있습니다.


Genesispark

처음에는 작은 부분, 작은 적부터 하나하나 제거 해 나가다보면 고래벨이라고 불리우는 위치에 있는 자신의 모습 볼수 있으며 처음 시작하는 유저나 저래벨 유저로 부터 부러움을 사기도 합니다.


리니지 선망의 대상이었던 데스나이트, 요증은 뭐... / 출처 :playNC




3. 중독성이 있습니다.


게임중독이라고 하면 딱히 설명할 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

사실 어떤 특정한 게임에 중독되는 건 게임에서 강조하는 경쟁적 요소에 빠져드는 부분이라고 생각됩니다. 래벨링, 강화, 업적 등등... 어떠한 경우가 되었건 온라인 게임은 다른 사람과의 비교를 통한 경쟁적 중독현상을 이르키고 있습니다. 

“나는 래벨 60인데 님은 50이내요. 깝 ㄴㄴㄴ”에 자극 받아 밤새도록 사냥을 하기도 하며 ”13강부터 파티 됩니다 이하 즐~” 이라는 파티 문구에 빡쳐서 현금으로 게임내 아이템을 구매하기도 합니다.


썩 좋지 않은 점이지만요...



블로그 온라인도 비슷합니다. 흔히 하는 말로 몇일 쉬고 오면 방문자가 뚝! 떨어질 것 같아서 제대로 쉬지도 못하겠다는 이야기를 합니다. 방문자가 줄어들 것 같은 생각에 억지로 포스팅하고 다른 블로그에 남겨질 댓글을 기대하며 또 다시 접속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웃들 의 블로그를 돌아다니며 새로운 이슈를 찾고 키보드를 두드립니다. 하루 정도라도 쉬게되면 떨어지는 블로그 랭킹을 보며 한숨 쉬기도 합니다. 이것은 게임 아닌 블로그 중독입니다.


음......



4. 득하는 즐거움이 있습니다.


‘나는 평생가도 복권 본전도 못해봤다’ 라는 분은 어쩔 수 없겠지만 어느정도 게임을 하다보면 크건 작던 득템이라는 기쁨을 느껴보게 됩니다. 길가다가 툭 쳐서 죽어버린 몬스터에게서 레어, 유니크 등등 몇몇 소수의 사람들이 사용한다는 아이템이 발견되었습니다. 올레!!!


다만 갈수록 그 크기가 커지 않으면 그 기쁨도 작아지는 경우도...


국민게임 이었던 디아블로2의 조던링, 시간이 갈수록 가치는 떨어져 쓰레기가 되었지만..



블로그를 통해 이야기를 하다 보면 가끔은 메인이라는 포탈을 통해 새로운 경험을 해보고 체험단 베스트 포스트라는 알림과 함께 지원금이나 물품을 받기도 합니다. 글만 쓰던 나에게 이런 행운이! 라며 역시 올레!를 외치게 됩니다. 


DSCF1723
 DSCF1723 by VoIPman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명품보다 가지고 싶은 티스토리 레어 아이템세트....아니 유니크 아이템...

자신의 블로그 명이 담겨 있기 때문에......... 아 가지고 싶다..+_+



5. 오토도 있습니다


조금은 어두운 부분입니다만...

남들보다 조금은 강해지고 싶다는 스스로 플레이 하지 않고 생각에 특별한 하드웨어나 소프트웨어의 힘을 빌려 자동화 하기도 합니다. 내가 자고 있어도 오토는 PC가 켜져 있는 동안 끊임 없이 사냥하고 결과만을 위해서 득하는 기쁨도 성장하는 캐릭터의 모습도 모두 버리게 됩니다.


운영자 피하기? / 일종의 핵과 비슷한 구조로 작동했던 아이? 오토 지금은 망했다!



블로그 역시 오토가 있습니다.


자동으로 키워드를 수집하고 파싱하며 새로운 포스트를 순식간에 만들어 냅니다. 뒤에서 조금 더 자세히 이야기 하기로 하지요.



6. 돈이 됩니다.


오토 블로그는 처음 들어보는 분이 계실 거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블로그 성장과 더불어 오토 블로그를 할수 있는 툴 역시 많은 성장을 하였으며 게임의 오토가 음지에서 양지로 올라온 것 처럼 점점 판매량이 늘어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앱스토어의 성공과 더불어 함께 성장한 오픈마켓으로 이런 프로그램들이 많이 등장 하고 있습니다.


티스토리용으로 나온 오토블로깅툴, 가격은 월 5만원선... 하지만 능력자는 금방 만든다..



그동안 네이버 블로그의 댓글, 방명록 낚시형 블로그가 성행하였다면 이제는 수익형블로그로의 전환이 되고 있는 모습을 종종 볼수 있습니다. 요즘 들어 티스토리에도 이러한 툴을 이용한 수익형 블로그를 자주 보게되어 조금은 씁씁합니다.


이렇게 오토 블로그를 사용하는 이유는 역시 돈이 되다는 부분입니다. 단순하게는 타인의 블로그나 웹사이트에 자신의 블로그를 홍보하는 댓글을 다는것 부터 그날 그날 인기 키워드 기준 PV 상위에 랭크되는 인기글을 파싱하여 저장하고 짜집기 하여 새롭게 발행하는 기능까지 제공하고 있습니다. 게임내 오토는 신고라도 되지 이 오토 블로그는 찾기도 힘들고 신고하기도 힘듭니다.


몰론 오토블로깅 툴을 이용하지 않더라도 블로그는 돈이 됩니다.

구글의 애드센스 같은 광고시스템을 이용할수도 있으며 바이럴 마케팅과 관련하여 글을 작성하고 원고료를 받을수도 있고 경우에 따라서는 블로그의 방문자가 많다면 블로그 자체를 다른이에게 팔수도 있습니다. 


게임에서 오토를 사용하는 이유는 플레이어 대신 플레이 한다는 점입니다. 하루 2시간 플레이 할 시간을 24시간 동안 플레이하며 대신 득템도하고 개임속 재화라고 볼수 있는 골드도 습득합니다.


이렇게 획득한 것들은 조금 더 빠르게 더 강하게 캐릭터를 바꾸고자 하는 다른 유저에게 판매가 되며 상당히 많은 거래가 이루어 지고 있습니다. 아이템 거래 중계 사이트나 작업장이 계속해서 생기는 이유는 역시 돈이 되기 때문이지요. 다만 대다수의 게임에서 이런 오토행위에 대하여 강력한 제제를 하고 있기 때문에 도박 아닌 도박을 하게 됩니다.


아이온의 오토 척결을 위한 공지....하지만...오토는 진화하고 계속 작업한다..




7. 친구,이웃이 생깁니다.


게임하다 보면 혼자서 하는 게 지루해 지기도 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강요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래서 친구 목록과 같은 시스템을 지원하며 나아가서는 클랜, 길드 등의 공동의 뜻을 모으는 모임을 생기기도 합니다. 혼자보다 강한 우리! 라는 생각으로 가끔 무모한 도전을 하기도 하기도 하고 ...

WOW의 공격대 모습, 함께 한다는것 그것은 각오의 표출



블로깅을 하다보며 구독자와는 다른 성격의 이웃이라는 개념의 방문자가 생깁니다.

옆집에 사는 누구내 식탁에 올라가는 숟가락 수를 아는것 처럼 블로그에 쓰여지는 이야기를 듣고 함께 할 수 있는 사람이 블로그 이웃이라고 생각합니다. 탁 터 놓고 이야기 할 수 있는 ...

칭찬은 고래를 춤추게 한다고 하나요? 가끔은 이웃들의 격려와 칭찬으로 힘이 되어주기도 하고 때로는 따끔한 질책을 해줄 수 있다면 진정한 이웃이 아닐까요?


생각난김에 올해가가 끝나기전에 자주찾던 이웃블로그(나만?)정리해보아야겠내요 ^^;



8. 엔딩없는 엔딩이 진행됩니다.


온라인 게임에서 엔딩은 게임속 모든 콘텐츠들 모두 소비했을 때 엔딩을 보았다라고 대부분은 생각합니다. 또는 게임에서 1위를 하는게 목표일수도 있고 가장 강력한 아이템을 가져보는 것이나 게임속 최고 레벨의 캐릭터가 되는것이 어떤 이들의 엔딩이 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온라인 게임은 조금 있으면 새로운 콘텐츠 업데이트 되고 누군가는 새로운 도전을 하며 자신의 뒤를 이어갈지도 모릅니다. 항상 새로운 유저의 참여를 준비하여 기다립니다.

이런 이야기는 캐릭터를 삭제하지 않는 한 이야기는 계속 되겠지요..


제네시스파크

저는 오랫동안 블로깅을 쉬었던 적이 있었습니다. 다시 돌아 왔을 때 블로그는 쉬지 않고 일하고 있었고 누군가의 흔적이 있었습니다. 나의 이야기는 잠시 멈추었지만 블로그의 이야기는 계속되고 있었던 것이 아닐까요?




블로그에 새글을 포스팅하지 않는건 엔딩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새글이 올라오지 않더라도 누군가는 찾게 되고 이미 작성된 글을 읽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지금 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끝나지만 블로그가 폐쇠되지 않는 한 블로그의 지난 이야기는 계속되고 시간이 지나 새로운 글이 작성될지도 모릅니다. 즉 블로그의 엔딩은 블로그의 폐쇠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블로깅의 엔딩은 블로거가 새롭게 글을 적고 끝이라고 생각했을때 다시 시작되는것 이라고 생각됩니다.


신고

그냥 가시려고요? 추천 버튼을 누르시면 하루가 즐거워질 거에요~!
구독과 댓글은 블로거에게 용기를 준답니다 ^ㅁ^

이 블로그의 모든 글은 Genesispark의 동의 없이 스크랩 발행과 재배포를
불허 합니다. 저작권 관련 내용 바로가기
Follow genesispark on Twitter

레뷰 추천 버튼 올포스트 댓글 버튼 올블로그추천버튼 블코추천버튼 다음뷰 믹시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RSS 피드버너버튼

Posted by Genesispar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익스플로어에서는 뜨지 않아 크롬으로 와서 실행하니 블로그가 뜨네요..^^ 저도 일단 진행중이기는 한데 언제 엔딩이 올지 아직은 궁금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엔딩이 오더라도 다음의 시작을 위해서 남겨 놓을 것도 같아요. 이전에도 그런 적이 있었거든요.^^

    잘 읽었습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저는 화랑님 께서 말씀하신 오류로 IE를 버린케이스죠 ^^;;
      설치형 블로그의 폭파?는 여러번 경험해서 이제는 경험하고 그만..하고 싶습니다.

      뭐 덕분에 결론을 놓고 보자면 엔딩이라 생각한 그 날의 폭파는라 티스토리에 집을 틀게 되었지요.

      네버엔딩? 스토리는 아니더라도......

  2. 와 재밌네요. 게임은 해본 적 없지만, 게임과 블로그 공통점이 이렇게나 많았군요. 오토블로그 얘긴 제가 잘 못 알아들었지만 다른 건 마구 공감하며 읽었어요. 저도 블로그 시작한 지 이제 한달 좀 넘어가기 시작했네요. 일주일에 최소 2-3회 정도는 글을 올리려고 하는데, 업무 외 시간에 하려니 많이 바쁘더라구요. 그래도 소통하는 재미가 쏠쏠해서 쉽게 놓아지지가 않네요. 하여간 재미난 글, 잘 읽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오토 블로그는 사람이 직접 적어야 할 내용을 이미 공개되어 있는 다른사람의 내용을 추출해서 (흔히 불펌이라고 하죠) 새롭게 포스팅하는 소프트 웨어 입니다.

      왜 하느냐? 게임오토와 같은거지요.
      1시간 작성하고 5시간 고민한 문제를 단 5분안에 끝내버립니다.

      어자피 베스트 블로거, 혹은 이름난? 블로거 외에는 눈에 띠지도 않으니 퍼와서 트래픽을 가져가도 티가 안나고 덕분에 수입은 생기지요.


      외국에서는 시장이 크니 애드센스부분에서 많이 이용하는 편인데 한국에서는 조금 틀리게 사용하는듯 한 생각이 듭니다.

      곧 오토 블로깅 관련 이야기를 포스팅 하려고 하는데 잘될지 모르겠내요 ^^;; 글쓰다 열폭하는 버릇이 있어서..

  3. 이럴수가, 이런 참신한 글이라니!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두터운 공감대가 형성되요 아아 ㅋㅋ 이건 제네시스박님만 쓸 수 있는 포스트라고 생각합니다 ㅋㅋ
    앞으로도 즐거운 블로그 온라인이 되기를! :D

    • 재미있엇다니 다행이내요.

      사실 오토 블로그이야기 쓰다가 빡쳐서...10가지 적고싶었는데 못적었내요.. 잘보면 오토블로그 내용이 가장 길다죠 쓰벌...

      센텔님도 자유도 높은 블로그 온라인 ~
      (우리 파티는 않될까요 ㅋㅋ?)

    • 화내실 만한 일입니다 ㅠ.. 이쪽이나 저쪽이나 것 때문에 정말 문제가 많습니다. 선량한 유저들만 피해보는 기분이고..
      그나저나 파티 명은 '알파 블로거'인가요 ㅋ
      파티 채팅 느낌이라면, 전 커뮤니티 홈페이지도 하나 있어요. 이곳에선 포스팅 주제와 상관없이 편하게 글을 남기며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_~ㅋㅋ http://rlidea.com 이쪽인데, 이곳의 문제는 회원이 적다는거죠 악ㅋㅋ

  4. 앗 !!

    그러고 보니 공통점이 많은것 같네요

    글 너무 재미 있게 잘 읽었습니다

  5. 정말 그렇것 같네요.왠지 시뮬레이션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하고 롤플레잉 게임같기도 하고 아무튼 블로그를 통해서 다양한 분야에 계시는 분들을 만나는 것 같습니다.

  6. ㅎㅎ 맞네요... 흥미잃으면.. 잠시 접었다가 다시하고....

    다양한 장르 블로거들과 뭉쳐서 뭔가 하는건 파티 플레이? 이구요 ^^

  7. 게임과 블로그의 공통점이 참 많네요~ 오토블로그라 저도 첨들어봤어요...
    저런것도 있군요~

    • 블로깅을 자동화할수 있는 툴이 애드센스 저변화와 더불어 해외에는 급 전파 되었죠. 좀 어두운 면입니다만..

      그래도 재미있는 요소가 많은 블로그 온라인입니다 ^^

  8. 전 온라인게임을 하지 않고 블로그만하는데 공감이 간다면,,

    이제 온라인게임을 해봐야하는거겠죠?ㅎㅎㅎㅎ

  9. 정말 게시판등록기나 오토포스팅 툴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는것 같더라고요~
    그런사람들때문에 선량한 블로거들까지 피해를 입게 되는데 ..
    자신의 이득만을 위해서 그런 행위를 하면 안되는데 철저한 이기주의적 발상만을 하는 사람인것 같아 쓸쓸합니다.

    아 그리고 제가 예전에 유사한 제목으로 썼던적이 있는데
    트랙백으로 연결해봅니다. ^^

    • 어느 보고서를 보니 마이크로 블로그와 SNS를 이어주는 것으로 log bot을 이야기 하더군요..

      bot이라는게 없이 질수는 없는것같지만 말씀하신것처럼 선량한 블로거가 피해를 입는다는게 답답합니다.

  10. 블로그 만들고 며칠째 글 갯수 늘리려고 컴퓨터만 붙잡고 있는 저는...
    이미 블로그중독자인거같네요..
    게임도 한번 시작하면 렙업을 위해 퀘스트 꼬꼬! 달려달려~
    이러면서 중독수준으로 빠져드는데ㄷㄷ

    제네시스박님 글을 읽으니 지금 제 증세가 대충 설명이 되는듯해욤ㅋㅋ
    흥미로운 해석이예요^^

    • 이미 블로그 중독이시군요..

      초반에 너무달리면 중후반이 지루하신거 아시죠?
      컨텐츠소비가 빠를수록 정체기가 빨리 찾아온답니다~

  11. 확실히 블로그 초창기엔 중독이 장난아니죠 ^^

  12. 게임과 비교한 포스팅 유익한 비교로 이해가 쉽네요

  13. 온라인 게임은 초창기때 해보고 지금은 하질 않지만,
    비슷한 점에 수긍이 가네요..

  14. 중독.. 장난 아닙니다 ㅜㅜ

  15. 저에게 게임은 너무 어려워요...그나마 블로그라도 적응해서 이렇게 하고있으니 다행이라는 생각입니다.

    • 소설게임도 온라인게임이지요.

      페이스북 게임중는 경쟁+온라인+싱글의 장점을 모은 종독성높은 게임들이 많더라고요.

      특히 쉽다는 점이...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하게되는것 같습니다.

      페이스북 소셜게임 추천드립니다!


  16. http://www.coachcanadafactory.com/ Coach Outlet Canada
    http://www.cheapmoncleroutletstore2012.com/ Moncler Outlet
    http://www.michaelkorscanadasale.net/ michael kors canada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