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제정비하여 다시 로깅을 시작한지도 제법 된것같습니다.
마음은 그때의 그 시간에 머물고 싶지만  벌써 연말을 준비하는 움직임이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는데 사실 12월이 되면 연말 준비가 아닌 연시를 준비를 하게 되곘지요 ^^;

제가 둥지를 틀고 있는 티스토리에서는 2011년 달력 사진 공모전을 시작으로 다음 뷰에서는 뷰 대상블로그 선정을 하고 있습니다. 아마 다른 곳에서도 이제 우수 블로그 TOP블로그등을 뽑으리라 생각됩니다.

10월 통계를 내면서도 생각했지만 블로깅의 목적은 무엇인가 하는 생각입니다.

아직 한해를 마감한것은 아니지만 적지 않은 기간동안 이웃이 되었거나 이웃이 될뻔 했거나 혹은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눠주시기 위해 댓글을 달아주시던 블로거 분들과 방문자 분들이 생각납니다.



비슷한시기에 블로그를 개설 했음에도 어떤분은 블로그를 休 하는 분도 계시고 또 어떤분은  하신분도 계십니다. 반면에 어떤분은 메타 블로그에서 베스트가 되거나 그에 필적하는 순위성장을 이룩 하신분들도 계시고요...

또 다른 분의 경우에는 흔히 블로그의 가치를 측정하는 PV 또는 카운터의 증가도 크게 늘어난분도 계시고 반면에 카운터의 증가폭은 작지만 댓글과 방명록의 수가 크게 늘어난분도 보입니다.



블로깅의 목적이 무엇인가요? 
혹은 블로그에 글을 남기며 공개하는 이유가 무엇인가요?


자신의 글이 알려지고 이를 통해 자신의 이야기를 알리는것
새친구를 사귀고 새 이웃을 만들고 혹은 다른 경쟁자를 만나기도 하고...
그들의 이야기를 듣는것 그리고...??????

이런 말로 이야기 할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만... 소통이라고 하더군요
사전적의미는 뜻이 잘통하는것, 막히지 않고 통하는것....



저는 소통하지 않는 블로그 일지도 모릅니다. 

집에서 신문 받아보듯 RSS리더로 소식을 받아보며 필요가 없다고 생각되는 발행자의 주소는 삭제해버립니다. 구독수가 50개가 넘어가면 그날 다 소화 하기도 힘들고 100개가 넘어가면 타이틀만 보게 되며 150개가 넘어가면 이제는 RSS리더에서 마저 Ctrl + F의 기능같은 방법을 동원하게 되더군요 .이렇게 반복되다보니 점점 막혀가고 있는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생산자가 아닌 소비자로서 진행하고 있는걸까요?

덕분에? 댓글을 달아달라.. 혹은 추천을 눌러달라 하는 페이지는 보이지도 않습니다 ^^;
주고 받는게 소통이라면 이런점에서 저는 0점인 소통하지 않는 블로그 입니다.


블로그를 다시 정비할때 댓글을 달아주셨던 한 블로거 분의 이야기가를 조금 끌어와서 이야기가 떠오릅니다.

검색엔진 친화적인 포스팅과 의무적인 추천과 댓글을 요구하는 인기블로그와 블로거에게 소통이란 무엇인가?

이 뼈잇는 이야기가 뇌리에서 사라지지 않는이상 제 블로그 스타일은 쉽게 바뀌지는 않을듯합니다


물론 검색엔진 친화적, 혹은 촤적화 된 포스트를 발행하는것, 이것은 내 이야기를 조금더 알리고자 하는 생각이 반영된것이라 할수 있습니다. 그리고 늘어나는 방문자들과 댓글 추천수로 인해 인기 있는 블로거가 되어 가고 소통하는 블로그라 이야기 할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댓글을 달며 클릭해주기를 기대하고 자신의 블로그에도 방문하기를 기대하며 댓글을 받기를 생각해봅니다. 또 추천을 누르며 추천받기를 원합니다.

나를 알리기위해 내가 구매 해야만 하는것, 블로그 세일즈라는 단어가 적절하지는 않지만 심지어 스팸블로그까지도 포함한 블로그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야한다는 점에서 블로그는 소통한다라고 해야할까요?



글이 너무 멀리 뒤죽박죽 돌아와버렸습니다.




소셜 미디어와 소셜블로그, 그리고 소셜네트워크

그 시대의 사회성을 반영한다면 대세에 따라야 하는것인가요?
새로운 문명을 받아 들이듯이 개화 되어야 하는것인가요? 
혹은 뒤쳐지지 않기 위해서 무리에 합류 해야하는건가요?

얼마전에 플레이 했던 게임이 생각납니다.
옥수수를 건내 주며 다이야몬드와 교환하자고 하던 그 게임, 그렇지 않다면 유열사태가 일어난다고 하던가요?

평화주의를 고집하던 그의 선전 포고에 놀란가슴을 쓸어내리며 굽신거려야 했던 게임.

이웃들의 도움을 얻거나 혹은 유리한 무언가를 얻기위해 교역로를 건설하고 학문연구를 해야했던 게임, 하지만 함께 공생하고자 생각 했던 결심을 몇번이나 흔들어 놓았던 게임.

OST하나로 게임을 표현할수 있었던 게임



댓글과 추천을 먹고 산다고 하는 블로그 온라인 2010
조금씩이라도 소셜화에 다가기 위해서 이런 저런 생각을 가지며 소통과 소셜을 모르는 블로깅 이야기의 기록을 남깁니다.
신고

그냥 가시려고요? 추천 버튼을 누르시면 하루가 즐거워질 거에요~!
구독과 댓글은 블로거에게 용기를 준답니다 ^ㅁ^

이 블로그의 모든 글은 Genesispark의 동의 없이 스크랩 발행과 재배포를
불허 합니다. 저작권 관련 내용 바로가기
Follow genesispark on Twitter

레뷰 추천 버튼 올포스트 댓글 버튼 올블로그추천버튼 블코추천버튼 다음뷰 믹시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RSS 피드버너버튼

Posted by Genesispar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블로그는 점점.. 운영할수록 어려워지더군요^^
    지나가다가 들려서 읽어봤습니다^^..
    좋은글 잘보고갑니다.^^

    • 일기는 일기장에 써야되는데 하다보니 블로그에 배설?했습니다.
      푸념?을 읽어주셔서 오히려 감사드려야 겠내요

      말씀하신것처럼 점점 어려워 지는 블로깅, 아무나 할수있는건 아닌것 같습니다 ^^

  3. 안녕하세요. 아웃사이더님.
    글 잘 보았습니다.
    저도 이와 관련한 글을 준비중입니다.
    언제쯤 올리게 될지는 모르겠지만요.^^
    제 글은 소셜이니 뭐 이딴 용어는 없습니다.
    제 글의 기본 사상은 동양철학, 종교, 기초과학 등등의 잡학에 뿌리를 두기에 그것들을 근간으로 이야기를 풀어갑니다.
    어쩔때는 어린이들 동화를 인용하기도 하고, 어쩔때는 성경구절, 불교 이야기, 공맹사상 같은 것들도 인용하곤 합니다.
    수많은 성공담을 담은 이야기들도 많이 읽어보았구요.
    나름대로 공통점에 대해서도 많이 생각해 보았습니다.
    머리가 돌처럼 굳어서...본것은 많아도 자꾸 까먹고 깜빡깜빡해서 그렇지만요.^^;
    님글을 읽어 보면서, 제가 느낀게 하나 있습니다.
    님 또한 낙오자의 문턱에 올라서려하는구나라는....
    기분나쁘게 생각하지 마세요.
    그런 의도로 하는 말이 아닙니다. 이웃으로서 진심으로 드리는 말입니다. 나중에 제가 이와 관련된 글을 올리게 되면, 그 글속에서 이유를 찾으실수 있을겁니다.

    • 마침 다음글 포스팅을 하려고 하던차에 댓글을 읽게 되었내요.
      사실 까놓고 다른사람한테 악플이 아닌 조언을 하는사람도 그다지 많지 않고 하더라도 다른 결과를 가져올수있는 터라 조심스러운데 장문의 댓글 감사합니다.

      이미 그 첫발을 옮겼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두서없는 글을 배설해보았고..

      어디서 어떻게 시작해야할지 답을 구할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만..아직은 부족하내요.

      관련글 이라면 트랙백 환영합니다 ^^

    • 제가 글솜씨가 많이 부족해서 제 생각을 온전히 제대로 표현을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괜히 어깨가 무거워지는듯하네요..^^

  4. 으아..무차별 rss 등록은 절대 자제하고 있는 편입니다.
    구글리더 쓰는데,
    하루에 1000 이상 읽을글이 생겨버리니,,
    질려버리더라구요;;;ㄷㄷㄷ

  5. 공감가는 글입니다. 소통이란 물론 좋은거겠지만, 습관적으로 블로그, 트위터를
    무조건 소통을 위한 도구로 생각하는 것도 위선적이란 생각이 가끔 들더군요.
    특히 트위터에서 "맞팔"이라는 우리 나라 특유의 문화가 생겨나는 걸 보며
    피식 웃음이 났습니다 ^^; 뭐든지 내가 해주면 남도 똑같이 해줘야 하고
    그렇지 않으면 남이 무례한 거고.. 블로그에서도 마찬가지로 rss구독해주면
    상대방도 rss구독해줘야 한다고 생각하고.. 그건 좀 무의미한 소통인 것 같습니다.
    전 차라리 댓글 안 달려도 주인장이 맘대로 하는 블로그가 좋던데요 ㅋㅋ

    • 말씀하신것처럼 소통이라는 단어 보다는 자유스러운 블로거가 되고 싶습니다만..그러지 못하는 스스로가 좀 답답해지기도 합니다

  6. '검색엔진 친화적인 포스팅'이 뭔지 못 알아듣는 꼬꼬마 왕초보 블로겁니다. 그치만 하고 싶은 말씀엔 저도 공감해요. 블로그를 시작한 이후 달라진 게 있다면, 블로거들에게 존경의 감정이 생겼다는 거? 전엔 그냥 성의없이 휙휙 읽거나 중간에 나가거나 했다면, 이젠 제가 글을 써보니 그 어려움을 알겠기에, 그리고 들어가는 시간과 노력을 짐작하겠기에 성의없이 읽고 그냥 나가지 않게 되더군요. 그 내용에 대해 공감하건 못하건, 그 분의 꾸준함에 존경하는 마음이 든달까요? 그것이 인기를 목적으로 하는 것이든 어떻든, 그것만으로도 제겐 귀감이 되더군요. 제가 앞으로 얼마나 하게 될진 모르지만, 님께서 말씀하신 부분, 잊지 않을게요. 감사합니다. *^^*

    • 댓글이 늦었내요.

      검색엔진 친화적이라는 부분은 흔히들 말하는 SEO, 포털이나 검색엔진에 노출이 잘되는 포스트 작성법입니다.

      글쓰는데도 기술이 필요한이유죠.

      논평을 하던, 풍자를 하던...일단 노출이 되어야 클릭한번이라도 더하게 되지요. 특히나 메타블로그에서 TOP에 자리할부분이 아니라면 어떨수 없는 선택 아닐까 합니다.

      음.. 블로깅을 하신지 얼마 되지않았다면 블로깅 원칙을 세워두고 하면 어떨까 생각합니다.
      http://genesispark.net/202 블로깅을 다시 시작하면서 했던 원칙인데 도움이 될지도 모르겠내요

  7. 포스트 하단에 추천 버튼 압박 권유 문구를 넣는 사람으로서
    뜨끔하는 부분이 있네요. ^^; 검색 최적화도 그렇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통을 추구한다는 대전제는
    실현 가능하리라 믿고요.

    블로그를 왜 하냐, 라는 질문에는
    대략 세가지 답을 마련해놓고 있습니다.
    하나는 블로깅 자체가 즐거워서라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누군가에게 읽히고 (그것이 도움이 되면 좋겠고)
    마지막 하나는 만나고 소통하는 것이 좋아서.
    (아마 다들 비슷하시겠지요. ^^)

    덧) 답트랙백 놓고 갑니다. 역시 트랙백은 엮는 맛이죠.
    먼저 보내고서 받는 것도 즐겁지만
    먼저 받고 제가 보내는 것에서 그 이상의 즐거움이. ^^

  8. Gucci Outlet 2012.09.18 02:14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http://www.gucci-outletstores53.com

  9. Un arrêté ministériel prescrit aux cours ? de s'assurer de l'aptitude naturelle du candidat

  10. et de tenir compte aussi de sa conduite. ?Le référendaire qui aspire au grade d'assesseur doit

  11. Coach Outlet 2012.09.28 22:22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http://www.coach.com

  12. Moncler Jackets 2012.10.15 04:08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http://www.moncler-jacketsoutletstore2.com

  13. Uggs On Sale 2012.10.20 05:30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http://www.cheapuggboots-onsalestore6.com

  14. Moncler Outlet 2012.10.24 18:11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http://www.monclerjackets-outletshop25.com

  15. http://www.uggs-outletsalestoreu5.com

  16. Abstinence would only punish myself, without any benefit to those you compassionate.

  17. Some object to it, [signing the petition,] because they say they have no right to meddle wilh the affairs of the District.

  18. Some object to it, [signing the petition,] because they say they have no right to meddle wilh the affairs of the District.

  19. Michael Kors Outlet 2012.11.10 17:38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http://www.michaelkors-outletonlinestore-l3.com

  20. Cheap Ugg Boots 2012.11.11 22:31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http://www.cheapugg-bootsonsalestore-o2.com

  21. In St. Christopher's, and Dominica, the Free People of Colour have been invested with political privileges.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